업계뉴스

다쏘시스템, 디지털카메라 강자 '니콘'에 최신 PLM 솔루션 공급

3D PLM(Product Lifecycle Management, 제품수명주기관리)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리더인 다쏘시스템은 세계적인 광학기기 전문기업 니콘(Nikon)이 제품 디자인 협업 플랫폼으로 다쏘시스템의 최신 PLM인 Version 6(V6)솔루션을 도입했다고 24일 밝혔다. 니콘은 다쏘시스템의 V6 솔루션 중 3D 설계 제품인 카티아 V6(CATIA V6)를 자사 디자이너들의 아이디어 생성 및 정밀도 높은 디자인 작업에 활용, 제품의 품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또한, 협업 솔루션인 에노비아 V6(ENOVIA V6)를 통해 기업 내 데이터 전송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보안과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제품 도입은 니콘의 핵심 사업인 니콘 이미징(Nikon Imaging Company)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며 카메라뿐만 아니라 쌍안경과 현미경 등 다양한 광학 제품 디자인 과정에 V6 솔루션이 이용될 예정이다. 니콘은 개방형 협업 플랫폼인 다쏘시스템의 V6의 도입을 통해, 디자인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많은 데이터를 관리하며 3D 기술을 활용해 실제로 제작해야 하는 목업(시제품)모델의 개수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특히, 니콘은 다쏘시스템의 협업 플랫폼 도입이 니콘 이미징 등 27개 자회사의 의사결정 과정을 단축시켜서 회사의 주요 관심사인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쏘시스템코리아 조영빈 대표이사는 “이번 니콘의 도입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다쏘시스템의 고객층은 전통적인 PLM 영역인 항공, 자동차, 중공업은 물론 하이테크, 소비재, 패션 등 광범위한 업계로 확장되고 있다”며 “P&G등 유수의 글로벌 브랜드들이 V6 솔루션을 도입하여 제조 혁신을 이루고 있으며 3D산업이 본격화될 내년 이후에는 더 다양한 도입 사례들이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다쏘시스템의 V6 PLM 솔루션은 실시간 협업, 온라인을 활용한 설계, 다방면 확장이 가능한 개방형 플랫폼으로, 신속한 환경구축 및 사용자 편의의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다쏘시스템의 V6 솔루션은 단일 인터페이스를 기반으로 데이터 모델을 공유함으로써 사내의 다양한 부서간, 해외 지사간 혹은 협력사 간 유기적 협업을 가능하게 한다. 카티아(CATIA), 에노비아(ENOVIA) 등 다양한 제품을 포함하고 있다. 전자신문미디어 테크트렌드팀 trend@etnews.com

admin
Total : 206 (1/11)
  [1] [2] [3] [4] [5] [6] [7] [8] [9] [10]